Updates from 8월, 2016 댓글 스레드 토글 전환 | 키보드 단축키

  • August 14, 2016 1:19 am 퍼머링크 | 응답  

    LA 시 다운타운에서 LA 동부 면으로 지나가면 다리가 있는데 그 밑에 정체가 묘연한 무언가가 존재한다. 다리가 있으니 밑에 강이 있을 것 같은데 강은 없고 엄청나게 넓은 시멘트 바닥이 있고 거 중앙에 1-2미터 정도 너비의 물이 보인다. 저게 뭘까?

    1280px-MTA_los_angeles_river

    30년대까지는 LA 에 강이 있었다. 매년 우기에 비가 오면 급속히 늘어나는 강물 때문에 홍수 피해가 잇따르자 연방 정부는 육군 공병대를 동원해 홍수 방지 공사를 했다. 다만 그 공사라는게.. 강 바닥과 면을 다 시멘트로 발라버리고 건기에는 중앙에 조그마한 물줄기, 우기에도 절대로 물이 벽 위로 올라오지 못하도록 하는 작업이었다. 저런 공사가 가능하나? 그리고 저렇게 바른다고 물 수량이 줄어드는건 또 뭐지? 어쩄든 이 공사 이후로 홍수는 사라졌고 물줄기도 아주 많이 줄었다고 한다. 이번 주말에 우연으로 “강의 친구들” 이라는 단체를 통해 강이 이렇게 변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오늘 또 엄청난 걸 발견했다.

    Should This Lake Exist?

    Watch this video on YouTube.

    콜로라도 강에.. 제방 작업? 물줄기를 돌리는 작업? 을 하다가 강이 범람해서 만들던 수로를 타고 저지대 사막에 파인 곳으로 2년 동안 엄청난 양의 물이 흘러들어갔고, 그 결과 호수가 하나 생겼다. 정부는 저 물을 어떻게 하지 고민하다가 걍 “사막의 기적: 호수 레조트” 같은 컨셉으로 홍보하면서 지역을 관광지로 개발하기로 했다. 사람들이 호수로 와서 수영을 하고 물고기를 양식해서 (….) 낚시도 했다. 그리고 그후 수십년동안 물 순환이 되지 않는 호수에 점점 염분이 축적되면서 생선들은 죽고 물에 이끼가 끼고 호수 레조트 사업으로 살던 마을들이 다 망했다.

    이게 다 20-30년대 또는 그 이전에 있었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미국은 인간이 과학에 대해 나이브한.. 무한한 믿음을 가지고 있을 때 단순하게 설계도만 믿고 추진하는 류의 그런 여러가지 대규모 사업들을 실행 할 수 있는 역량을 가지고 있는 좀 유니크한 위치에 있었을 것 같다. 그 결과 온갖 병크를 터트리고 엄청 긴 “하면 안 되는 것들”의 목록을 소장하게 되었지만.. (터스키기 실험이라던지.. 해수욕장으로 떠밀려온 죽은 고래 시체를 처분하기 위해 다이너마이트로 터트린다던지) 오늘날 저런걸 하면 당연히 온갖 제동이 걸리겠지? (라기보다 저게 바로 사대강 아닌가?) 그런데 분명 후발주자 국가의 개발업자, 또는 공학자들은 이 짧았던 시대를 동경하고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 August 1, 2016 8:30 am 퍼머링크 | 응답  

    출근하려 보니 어제 건조기에 넣어둔 옷이 기계 고장으로 하나도 안 말랐고 팬티가 남은게 없다.. 할수없군 한시간만 집에서 일하다가..

     
  • August 1, 2016 8:27 am 퍼머링크 | 응답  

    현지 한국인과 친구가 되고 싶으면 어케하노? 

    160801 현지 한국인과 친구가 되고 싶으면 어케하노? v/ko

    Watch this video on YouTube.
     
c
compose new post
j
next post/next comment
k
previous post/previous comment
r
reply
e
edit
o
show/hide comments
t
go to top
l
go to login
h
show/hide help
shift + esc
canc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