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s from December, 2004 Toggle Comment Threads | Keyboard Shortcuts

  • 3:44 pm on December 30, 2004 Permalink | Reply  

    Size doesn't matter 

    that’s what they say…

    source: mediamob.co.kr/contents/camera/cameraView.asp?camerapkid=1094

     
  • 2:09 pm on December 20, 2004 Permalink | Reply  

    Strategic repositioning within academia 

    arguing for the statement that Cultural Anthropology belongs to the humanities and not to the social sciences

    December 20, 2004
    History of Anthropological Ideas
    Yongho Kim

    This paper defends the position that Cultural Anthropology, as a field of study, belongs (and should belong) to the humanities division. In so doing, I argue along two main points: 1) that anthropological work, as well as any others, engages with the humanities at a more fundamental level than the social sciences, and 2) that the field of anthropology would benefit from positioning itself within the humanities division rather than in the social sciences.
    (More …)

     
  • 6:28 am on December 17, 2004 Permalink | Reply  

    RE: Permission to translate White Nationalism and the Multiracial Left 

    From: Yongho Kim
    To: Kil-Ja Kim, Kenyon Farrow, Mellon Minority Fellows Undegraduate Fellowship at Macalester
    Date: Mon Dec 6, 2004 9:15 am
    Subject: RE: Fwd: Permission to translate White Nationalism and the Multiracial Left

    Ms. Kim and Mr. Farrow,

    thanks for letting me post your article “White Nationalism and the Multiracial Left” on the web. It’s up now at
    http://mediamob.co.kr/aboutnews/aboutnewsview.asp?pkid=5723 (now deleted)
    http://b.yokim.net/293/

    and, I’m sure you got interesting reactions back in the summer, but wanted to share responses I’ve got on the posting over there with you. I’m adding our current email communication (only this last message I’m sending out to you) to the entry so that readers a the site have an idea of what I am doing with their comments.

    Also, let me know if you start getting too much spam (so that I take down your email addresses from the site) South Korean sites are quite a hotspot for that.

    I wanted to share your article in both directions at this south korean blog site, because my impression is that there is a large ideological gap between discussions surrounding race in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Reactions, and the language they are carried on from the progressive camp in south korea about race is quite disturbing, especially now that “illegal immigrants” from Indonesia, Phillippines and the rest of Southeast Asia have started flocking to south korea (reaching 1% of the population was the last I heard), and these “illegal immigrants” are quite different from the old “illegal immigrants” which were made up of white american troops of the occupying army forces (which included blacks but were conceptualized as part of the white masse). It’s even more disturbing to learn that at south korea sources of how race is dealt with in the U.S. comes from labor unions and indy media centers, which we may agree don’t have the most subversive strategy in dealing with race.

    As for the online reactions to your articles, they do mostly focus on the first half of your article, arguing that you 1) caricaturize Moore and 2) you can’t really merge different movements into one big chunk. I think they are missing your criticism of how in-between groups such as immigrants are trying to step on black peoples’ discrimination to merely reap the benefits of not being black, which was your central argument (right?). I failed to get the concept of “black death” across, I think, and none of the reactions seem to deal with the second half (maybe it didn’t make sense?). The language and terminology barrier (we don’t have two words for “African-American” and “black” in the korean language, for example) If you decide to get out a response, you could just email them to me and I will try posting them in the original english along with translations, time permitting. Please feel free to check out the web itself.

    I’m also cc’ing this to the Mellon Minority Undergraduate Fellows mailing list at Macalester, at which we discussed your article in august.

     
  • 2:08 pm on December 9, 2004 Permalink | Reply  

    Individual agency as a postmodern project in Anthropology 

    December 9, 2004
    History of Anthropological Ideas
    Second essay, on the idea of agency in anthropological thought
    Yongho Kim

    This essay addresses the notion agency as a contended concept in the development of anthropological thought, from Durkheim and Kroeber to Rosaldo and D’Andrade.
    (More …)

     
  • 9:48 pm on December 7, 2004 Permalink | Reply  

    난 샤프톤맛 라이스를 골라보고 싶다구요! 

    (“난 파맛 켈로그를 먹어보구 싶다구요!!“로 영감을 내려주신 조작된흰색님에게 감사)

    제가 샤프톤맛 라이스에 대한 소식을 알게된 것은 후보 토론 시간에서 였습니다..
    그러다보니 광고를 언뜻 본것도 같았는데 전혀 광고 내용은 기억되지 않았다지요..

    오.. 호.. 호.. 샤프톤맛이라..


    미국 민주당 2004년 경선 후보 알 샤프톤


    사실 제국주의 및 인종차별주의 라이스 나라에서 지내다보면 확 급진적인 유색인은 왜 대통령으로 뽑히지 않을까? 라는 궁금증에 휩쌓이곤 했다는.. (안그러신가요.. 말콤 X 같은 사람에게 통치받는 라이스 나라는 없을까라고 한번쯤은 생각해보셨을꺼라고..맘대로 짐작해 버린다는.. ㅡ.- 라이스 나라는 꼭 백인의 것이어야 하나요 -.ㅡ;;)

    그래서 저두 샤프톤맛을 지지하기 위해.. 민주당 공식 지지 시민단체 “함께 일하는 미국” [America Coming Together – ACT] 에 몸소 방문했습니다..

    두둥.. 그런데 이 공문이란..

    새겨 들어라!!
    우리는 케리맛만 지지하는 유권자의 의견만 존중하겠다..
    우리의 진보 성향의 함량 미달은 생각치 않고 급진 유색인 단체들의 딴전에만 분개한다..
    샤프톤맛을 계속 지지한 표는 색출하여 우리 입맛에 맞게 투표율을 조작하겠다..
    다시한번 말하지만 케리맛만 지지해라.. 그게 우리가 노린 나와바리니까..
    앞으로도 계속 민주당 찍구 변함없이 노동자 무시하는 기업 아래 신음해라..

    대충 해석을 해보자면 이렇게 읽히는데 저 정말루 성격이 꼬인거 같다는.. T^T 보통 이럴때 “난 아파서 그래!!”라고 변명을 해대지만 꼬인거 맞아요.. (웅얼..웅얼.. orz___)

    제가 화가나는건..

    유권자에게 발끈해(참.. 여러군데 나오시는군요.. 바쁘시겠어요..)하는 저 정당의 철없음이고..

    천우신조의 기회를 발로 뻐엉~~차버리는 함량미달의 정치력.. (도데체 온 세계 뉴스에 나올만큼 띄워줬으면 그걸 잘 이용해야지요.. 쩌~~어기 구석탱이에서 얼굴이 케리맛을 질려서 파르르르..떨고있는 누군가가 보여요..아.. 발끈해 언니처럼 “나랑..싸우자는거지..싸우자는거지..”그럼서 웅얼거리고 있을지도.. ㅡ.-)

    샤프톤맛은 안돼!!라고 미리 포기해버리는 전무한 도전정신.. 모두 그렇게 생각했다면 미국전국노조엽합이나.. 원체 백인 일색이던 브라운대학소수 차별 보상[Affirmative Action] 제도가 등장하지도 못했을겁니다.. 능력부족입니다!!..사실 전국노조연합은 1920년대 노조 분위기가 안나고 브라운 대학은 백인 아성도 아녜요.. 미시간 식 소수차별보상 제도는 문제점이 있긴 있지만 서방 세력의 가장 원초적인 사회 구조라백인 우월주의의 ‘방향’을 재처리한 그 능력과 도전정신에는 무한한 찬사와 존경을 보냅니다.. orz___(이건 좌절이 아니라 절하는거에요..)

    뭐 하나쯤 어찌어찌 존중해보려면 초지일관 한우물을 판다는.. 그 무식한 의지력 정도랄까..(어찌 생각해보면 너무 정직한 인종차별에.. 장난질에 망한 정치질.. 산신령님의 보살핌으로 금도끼를 하사하셨으나 “내도끼는 프라스틱 도끼야.. 그거 내놔!!” 하는 너무 착한 마음이 느껴진달까.. -,ㅡ;;)

    저 공문은 아마 함께일하는미국-ACT 단체에 자원봉사 가서서 한 너댓번은 본거 같습니다.. (떠업..ㅡ.- 저두 파르르.. 해버려서 투표할라구 당원 가입까지 해버렸답니다.. 뭐.. 하는짓이 똑같아요.. 쩌~~어기 기획실에 앉아 계신분들이랑..) ‘특정 인종 지지 하는 꼴짓 없기’ 멘트에 관한 룰도 무시하고.. 샤프톤맛을 찍으면 가만두지 않겠다는 저주의 포스가 느껴진다는.. …………. 무서운 사람들..

    기분이 너무 나쁜건 정말 전 샤프톤맛이 먹어보구 싶었다는.. T^T.. 가만있자.. 백악관말고 어디에 들어가면 일을 잘 할까?? 파월이 있었던 국무성에 슬쩍 들어가 버리면 시끌벅적 하고 재밌을꺼 같은데.. 그래.. 샤프톤맛 라이스 나라가 들어선 국제 정세는 어떻게 진행될까?! 등등.. 저의 상상의 나래를 무참히 꺽어버린 민주당이 미워요!!

    • *


    저 공문만 보면 이번 선거에 관심있는 사람은 단지 유색인종뿐인 걸까요..
    오..호.. 호.. 쫄딱 망했네.. -.ㅡ;; (용호는 참.. 사악도 하구나.. T^T)
    **
    당신들이 샤프톤맛 지지자들을 모독한다면 나는 저 오천칠백만여명의 케리 지지자들을 파시스트로 몰아버리것소..!! >.<

    평소에 한번쯤 패러디질을 해보고 싶었어요.. -.ㅡ;; 어제 고생 고생 해서 올린 음악 포스트 “일은 누가 한다냐” 를 미몹 분들이 걍 무시해서 충격먹어서 맛이 좀 갔어요.. T^T 그런건 정말 인기가 없다는..T^T

     
c
compose new post
j
next post/next comment
k
previous post/previous comment
r
reply
e
edit
o
show/hide comments
t
go to top
l
go to login
h
show/hide help
shift + esc
canc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