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meone on HelloTalk asked for feedback on her sentence “그럼에도 다시 일어나, 숨 쉬고 미소 짓고 앞으로 전진해”.

I wanted to discuss the poetic imagery a bit to have the sentence flow more naturally.

Ok.. So the imagery is that the 화자 was running (in the race.. Of.. Life, i guess), but stumbled across a little rock and fell and hurt herself. And then starts the line, “Despite it, I will stand, take a deep breath, smile and keep walking forward”.

Like the other person suggested, in this situation it’s not merely breathing, but “breathing in”, as in, you know there iwll have harder things coming in life, so you are stocking up on resources. Similar to “이를 악물고”, but softter nuance.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일어나. 천천히 숨을 들이쉬고”

Then “천천히 숨을 들이쉬고 미소 짓고” , there is nothing wroing with it, but rhythm wise it’s a bit off, it would feel more balanced to lengthen “미소 짓고” but I can’t think of something appropriate for that purpose for the moment.

Then the last part “앞으로 전진해” is not quite on point with the rest of the imagery/situation, because 전진해 is used often in military contexts, and even if not military, it gives the imagery oif someone walking under heavy rain/opposite direction wind, clenching teeth, and barely walking one step at a time using up all their energy.. Is what 전진하다 invokes when used with the rest of words.

So i’d suggest “다시 달려나가” (for faster movement) or “다시 걸음을 내딛어” for a more micro frame.

So yeah, that’s my feedback.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일어나. 천천히 숨을 들이쉬고, 미소 지으며 목표를 상기해. 그리고 다시 걸음을 내딛으며 하루가 시작되는 거야”

None of this is grammatical, but more with the flow of the expression.

Hmm…I’d revise the above expression and throw “새로운 하루” instead of 하루 for deeper impression.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는 일어나. 천천히 숨을 들이마시고, 미소 지으며 주어진 목표를 상기해. 그리고 다시 걸음을 내딛으며 새로운 하루가 시작되는 거야”

——————-

People on KakaoTalk were wondering about the origins of this language Wunderkind so I came up with a plausible conjecture:

자, 로레나님은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에서 태어났어요. 로레나님 가족은 평화롭게 수렵 활동을 하고 있었죠.

하지만 로레나님의 부모님은 남다른 대륙의 기상이 있었어요. “북쪽으로.. 북쪽이 고프다!” 로레나님의 가족은 뜻이 맞는 다른 이들과 일심단결해서 약 1만 4천년 전 마지막 빙하기에 꽁공 얼어붙은

베링 해협을 건너게 됩니다….

그리고 약 1만년 전 띠띠까까 호수 주변에 정착을 하게 되죠

로레나님은 어느날 일본어를 공부하다가 내재적 발견 과정을 통해 자신의 마음 속에 새겨져 있는 한국어의 창제 원리와 발성 기법을 재발견하게 됩니다. 그리고 헬로톸에 가입하고.. 거기서 저와 만나 소주톸으로 인도하심을 받습니다.

“Life… uh… life finds a w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