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미국 LA에 살고 있는 김용호라고 하고 이 글을 쓰는 2020년 중반에는 정기적으로 유튜브트위치에 동시 생방송을 하고 있습니다. [개인 소개]

제 생방송은 일반 스트리머들과는 목적이 다르며 형식도 거의 방송이라 보기 힘들 정도의.. 음.. 쉽게 말해 노잼방송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저의 방송 목적은 세가지입니다

  1. 스페인어 연습
  2. 일상 기록
  3. 기술에 대한 흥미

1

초중고를 칠레에서 나왔지만 2012년 경부터 스페인어 실력이 퇴하해감을 발견하고 연습을 위해 여러가지를 해보고 있는데, 그 중 한가지가 스페인어로 방송을 하면서 가끔 들리는 시청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면서 계속 회화 연습을 하는 것입니다.

2

제가 과거에 쓴 일기, 사진, 웹사이트등을 둘러보다가 “이런 것도 보는게 재미있는데, 기록을 여러가지 형태로 많이 만들어둘수록 나중에 볼 때 재미있지 않을까?” 라는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가장 노력을 덜 들이고 기록을 만들어놓을 수 있는 방법으로 이미 하고 있는 스페인어 연습용 생방송을 아예 하루 종일 하고 그걸 저장해두면 어쩌면 미래에 보았을 때 재미있을수도 있겠다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하루 종일 집에서 일을 하고 있는 화면, 요리를 하는 장면 등 담을 수 있는 것들을 잡아서 녹화를 하고 있습니다. 녹화된 내용은 유튜브 계정에서 영구 저장됩니다. 그리고 방송 내내 말한 내용은 기계 녹취를 통해 텍스트로 변환하고, 영상과 텍스트를 같이 블로그에 올립니다. 그리고 구간별로 한 일들의 시간대를 (보통 3시간에서 8시간에 달하는 긴 영상이니까) 표시해서 저장해두고 있습니다. 이런 작업을 시작한지 오래되지 않아 개선해야 할 점들이 많은데, 앞으로 꾸준히 영상의 데이터베이스화 및 메타정보 저장 방법을 개발해두면 검색과 찾아보기에 최적화된 방대한 영상 데이터베이스를 구축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그게 나중에 내가 보는게 재미가 있을지는 아직 모르겠지만.. 시간이 지나면 알 수 있겠죠.

화면상에 나올 수 있는 개인 정보 등은 화면 사이즈를 대폭 줄임으로서 보호하고 있고, 민감한 정보가 오가는 메신저 등의 창은 비 방송용 모니터에 몰아서 감추고 있습니다.

3

인터넷 방송 기술은 실험해볼만한 분야들이 많은, 나름 괜찮은 장난감입니다. 그리고 가끔 시청자들이 들려 그 기술에 반응해주기도 하구요. 반쯤은 재미로 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얻은 노하우는 일부 응용해서 제 업무에 활용합니다.


2020년에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의 여파로 일주일의 99%를 집 안에서 지내다 보니 아무도 없는 방송에서 혼잣말이라도 하고 있는게 정신 건강 관리에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기도 합니다.


방송 목적이 이따위다 보니, 방송에서 시청자를 많이 모으는데도 (많은 시청자로 채팅이 활발해져서 거기에 응대하다보면 일할 시간이 줄어듭니다), 돈을 버는데도 딱히 관심이 없습니다.

지금까지 해온 방송의 유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업무 – 일하다가, 하루에 한두번씩 오는 시청자와 가끔 대화하는 것
  2. 시청자와 디코에서 음성 통화
  3. 그림 일기
  4. 요리 – 밥 하면서 가끔 오는 시청자와 대화
  5. 피아노 – 피아노 즉흥 연주하다가 가끔 오는 시청자와 대화
  6. 게임
  7. 한국어 수업 – 한국어를 공부하는 스페인어권 학생들을 위한 간단한 학습 또는 연습

친목 금지나 링크 금지 같은 방송 규칙 같은 것은 없습니다. 시청자가 없는데 규칙은 무슨…


기부는 안 받습니다. 미국 LA/OC 지역의 진보적 한인/아시안계 사회 정의 단체인 아리 센터에 기부하세요.


방송 장비

모니터가 왜 그렇게 많음?

디자인, 소규모 데이터 분석, 동영상 편집 등 업무용으로 잘 활용하고 있습니다. 모니터의 용도는 마련하면 알아서 생깁니다..

장비 세팅 모습

책상
부엌

이전 세팅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