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부품들을 다 사진 찍어서 이베이에 올림. CPU 는 $120 이 아니라 $220 에 팔리고 있었네 우와.. 이제 보니 이베이에서 주기적으로 “이번 달 동안 이베이에서 판매한 제품들은 게제(listing) 수수료가 $0 입니다”라는 프로모션을 하고 있다. 이베이 내부 메세지 탭에 달별로 이런 통지가 있는 것 같은데? 8월에도 하는지 모르니까 그래픽카드도 아직 신품을 사지는 않았지만 7월 마지막 날 예약 리스팅으로 올려놓아두었다가 나중에 새거 산 다음에 사진을 교체해 넣어야겠다.

새벽 2시에 잔 후 자꾸만 습관적으로 7시경에 깨서 다시 자는게 힘든데 이렇게 계속되면 8월에 상당한 피로가 누적 될수 있다. 아마 7시에 습관적으로 눈이 떠지는 걸 고치는것보다 일찍 자는게 더 쉬울듯. 오늘은 7시에 일어났다가, 밥먹고 12시에 다시 자고 3시경에 깨서 자전거 튜브를 사러 갔다. 튜브에 여러가지 숫자가 적혀있는데 뭐가 뭔지 하나도 몰라서 일단 튜브에 적혀있는 숫자는 다 사진을 찍어서 가져갔다. 이 사진을 보여주면 뭘 사야하는지 알려주지 않을까 하는 느낌으로.. 그런데 이게 오판인게 돈이 좀 나오는 수리도 아니고 그냥 튜브 사는건데 그걸 직원이 안내를 해준다? 미리 제대로 검색해서 알아보고 갈껄. 역시 직원이 조금 알려주기는 했지만 대충대충해서 좀 아리까리 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내 사이즈 튜브가 없다. 링이 26인데 이 가게에 있는 26 링 자전거는 어린이용 자전거 같아보이는데. 흠.. 내가 지금까지 자주 들렸던 한인이 운영하는 가게는 혹시 원가절감을 위해 중형 프레임에 어린이용 바퀴를 올려 팔았던건가 설마? 일단은 작년에 산 것과 같은 것으로 두개 주문

오늘은 사람들이 포트랜드 시위자들과 연대 차원에서 전국 각지에서 시위를 한다고 한다. LA에서는 연방 건물 앞에서 시위를 하고 심지어 교도소 건물에 난입하는것까지 성공했다고 함. 어제 시위가 아니라 이걸 갔어야 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