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에 그때 있던 서브리스를 나와서 현재 살고 있는 아파트로 이사를 했다. 그때는 HousingMaps.com 이라는 웹사이트가 꽤 도움이 되었다. 대략 그 동네의 가격을 살펴본 이후 그 동네로 가서 길에 렌트 사인이 붙어있는지 찾아보는 방식이었다. 오늘 레딧에 LA에서 렌트 찾을 때 무슨 사이트를 쓰냐는 질문이 올라와서, 다시 생각이 나서 웹사이트를 찾아가보니 무려 2005년에 시작되었던, 선구적인 역할을 했던 대단한 웹사이트였던 모양이다.

근래 들어 크레익리스트가 맵 뷰를 제공하기 시작함에 따라 사이트를 닫았다고 하니, 나는 이 사이트 역사의 끄트머리에 약간 사용했던 것이다.

그런데 요즘 케이타운 렌트가 얼마나 되나 싶어 찾아가보니 스튜디오나 원베드가 공포의 $1,400+ 대를 이루고 있다. (내 아파트는 2012년에는 $780이었고 이제는 $970) 요즘들어 발에 차이는 신설 초호화 콘도들이 $2,500+대를 이루고 있고..

내가 근래 들어 식료품 배달 서비스 같은 거에 돈을 쓰고 있었는데, 그러니까 나는 렌트를 지역 평균보다 50% 더 낮게 내고 남는 돈을 다 음식에 붓고 있었던 것이다..

헐 아파트에서 물이 새서 다른데 알아볼까 생각했는데 무서워서 못 나가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