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에서 “멕시코, 아스테카 그들은 누구인가” 라는 제목의 KBS 제작 동영상을 발견했는데…

동영상 제목의 외국어 표기법이 절반은 영어식이고 절반은 현지식인데다가, 두 단어의 접속법이 도망가서 좀 산만한데요, 문법 꼰대질을 해보겠습니다.

  • 멕시코는 영어식 발음입니다. 아스테카는 스페인어식 발음(아스떼까)에 외래어 표기법을 적용한 표현입니다. 먼저, 발음 표기법을 통일하는게 좋겠습니다. “멕시코 아즈텍” 또는 “메히코 아스테카”로.
  • 아스테카는 고유명사가 아닙니다. 스페인어에서 쓸 때에는 “civilización azteca”, “pueblo azteca” 로 명사를 붙여서 쓰고, 그 외에 독립적으로 쓰려면 최소한 “los aztecas” 라고 명사화가 필요합니다. 그러니까 굳이 멋을 부려서 “아스테카” 같은 스페인어 단어를 쓰려면, “아스테카 문명” 또는 “아스테카 민족” 등의 응용이 필요하다는 말입니다.
  • 멕시코와 아즈텍은 쉼표로 붙여 쓸 성격의 단어가 아닙니다. 두 개념의 연관성은 아즈텍 문명이 현재 멕시코 영토에서 발흥했다 정도인데, 그렇다면 “멕시코의 아즈텍 문명” 이 적절합니다. 쉼표로 붙일 성격의 단어는 굳이 만들어보자면 예를 들어 “아즈텍, 마야 그들은 누구인가”정도가 있겠습니다. 왜 어색한지 안 느껴지면 다큐 제목이 실제로 “한국, 백제 그들은 누구인가?” 라고 되어있는게 어색한지 안 한지를 생각해보면 됩니다.
  • 제목부터가 헛발질하고 있는 꼴을 보니, 실제 다큐 내용을 보면 보다가 엉뚱한 주장에 화나서 잠이 안 올 것 같아서 보지는 않겠지만, 이 다큐가 “멕시코 한류 특집”의 일부에요? 아즈텍 문명을 단군의 후손들이 세웠다 그런 주장이 나오는 건가요?

먹고 살기 힘들어서 동아시아 외부 세계에 대해서는 하나도 모르고 학계, 마케팅 계에서 “외국”을 갖다붙이며 온갖 사기를 치던 60-70년대에는 이런 짓을 해도 그려려니 하겠지만, 지금이 2018년인데도 무려 국영방송에서 제작하는 다큐가 제목부터 이렇습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