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mini-blog public

“한인·흑인·아시안 표심이 바이든 행정부의 운명 결정했다”

한인 유권자들이 이번 조지아 상원 결선 선거에 대거 참여하면서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보도자료

팻말과 이동형 빌보드를 대동하고 민주당 후보 가두홍보에 나선 가운데 한인 자원봉사자들이 풍물놀이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 전국 한인사회를 대표해서 중요한 역할을 한 것 같아 자랑스럽다”. 한인 유권자들이 이번 조지아 상원 결선 선거에 대거 참여하면서 결정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의 존 오소프 의원과 라파엘 워녹 의원을 선출하는데 앞장선 캠페인 중 하나인 아시안 아메리칸 정치력신장위원회(AAAF-PAC)는 [오소프 및 워녹을 지지하는 아시안 유권자 캠페인]을 통해 지난 11월 대선 캠페인에 이어 1월 5일 상원결선에서도 한인 및 아시안 유권자들이 대거 투표에 참여하도록 두달간 치열한 홍보 활동을 펼쳤다. 25만명의 아시안 유권자에게 영어, 우리말, 베트남어, 중국어, 타갈로어, 힌디어, 우르두어, 구자라트어, 벵골어 등 9개 언어로 후보지지를 독려하면서 100만건의 전화, 10만건의 가가호호 방문, 35만건의 문자 메세지로 홍보 활동을 펼쳤다.

지난 30년 동안 한번도 재선에 실패한 대통령 후보가 없다는 점을 감안할 때, 트럼프 대통령의 2020년 재선을 저지한 후 더 나아가 하원과 상원 장악까지 가져온 이번 조지아 결선은 한편의 정치 드라마였다. 오바마 2기 당시 공화당의 매코넬 상원 원내대표가 한치의 흔들림도 없이 고수한 정치적 고사(枯死) 전략에 비추어볼 때, 여소야대 국면이 될 경우 정책주도는 고사하고 당장 내각인준 여부마저 불확실해지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다수당이 되어야 미국에 시급하게 필요한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긴급 경기부양책, 건강보험 확대 등의 정책이 본격적으로 추진 가능하게 된다.

이번 조지아 결선의 중요성을 느낀 전국의 진보 및 보수 관계자들이 모여서 각각 선거 캠페인에 총력을 다했다. 한인사회도 이번 선거에 전국 각지에서 관심을 표명했다. 개인 정치기부와 전화걸기로 동참한 수만 한인 외에도 시카고·뉴욕·텍사스·버지니아·캘리포니아 등 지역에서 수백 자원봉사자 및 선거 관계자들이 결집하여 현지 관계자들과 힘을 합쳐 한인 유권자들을 방문하고 오소프와 워녹 후보 지지활동을 펼쳤다.

LA에서 와서 활동하던 한인 청년은 수와니 지역의 황모씨 부부 (70대)와 남모씨(40대)를 방문하여 투표의 중요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결과 3인 가족 모두 처음으로 투표를 하도록 설득하는데 성공했다. 황모씨는 처음에는 딱히 투표할 필요를 못 느꼈지만 “그래도 우리 투표할거라고 그 청년에게 약속했는데 계속 약속이 마음에 걸렸다”며 결국 투표소로 발걸음을 옮겨 민주당 후보들을 찍었다. “막상 투표를 하고나니 언제 그랬냐는듯 또 그렇게 뿌듯하게 느껴질수가 없었다”라고 귀뜀했다. 남모씨는 자신의 친구들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투표 참여를 종용하기도 했다.

비영리단체들은 후보 지지를 할 수 없지만, 비당파적인 유권자 등록 및 선거참여 권유 활동은 허가된다. 조지아 지역의 많은 한인 교회들도 등록과 투표율을 높이는데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예로, 2020년 10월 5일-10월 11일 사이 기간 동안에만 6만명의 아시안 유권자들이 새로 등록하여 유권자 수가 33% 성장했다.

조지아 주 아시안 및 한인 유권자 중 44%가 영어보다 모국어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들 유권자에 대한 효과적인 홍보를 위해서는 각 언어로 준비하는 것과 메세지의 적절한 문화적 적용이 필수적이다. 이번 캠페인의 성공도 적절한 언어 준비가 결정적 요인이었다.

대선과 상원결선 모두 치열한 접전 끝에 적은 표차로 결정되었다. 상원 결선에서 워녹은 2.0% 차이(93,346표)로 앞섰고 오소프는 1.2% 차이(55,044표)로 간신히 승리를 확정했다. (한편 2020년 대선에서 바이든은 0.23% 차이-11,779표 차이로 승리했다.) 경제와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건강보험 정책 등의 이슈를 둘러싼 한인·흑인·아시안 및 교외지역 유권자의 정치적 결합 없이 민주당의 완승은 불가능했을 것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아태계유권자연합 (APIAvote)의 합동 사전조사에 따르면 2020년 대선을 앞두고 한인 유권자들의 바이든 후보 지지율은 57%로, 트럼프 지지율 26%의 두배를 기록했다. 캠페인측은 웹사이트 AsiansForGeorgia.com 를 통해 한인 및 아시안 유권자들의 영향력을 보여주는 정보들을 소개하고 있다.

이번 선거 시즌 조지아 캠페인에서 주목을 받은 점은 경합주에서 전통적으로 채택되는 전략 – 반대파를 자극하는 논란적인 이슈는 줄이고 중도파를 끌어안기 위한 보수적인 정책 강조 – 대신 대규모 유권자 등록과 민주당의 지지기반에 어필하는 적극적인 진보정책 홍보 중심의 캠페인을 펼쳤다는 점이다. 이에 호응하여 기록적인 비율로 투표에 참여한 지지기반층이 이번 결과의 ‘숨은 변수’였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일관된 분석이다.

“흑인 활동가들의 선구적 업적에 힘입어 조지아는 미국 남부에서 새로운 미래를 제시하고 있다. 이제 이곳은 더 이상 보수주의의 아성이 아니다”라고 캠페인의 아이샤 마흐무드 사무국장은 논평했다. “다양성을 존중하고, 젊고, 정치에 적극 참여하는 아시안 태평양계 인구가 늘면서 새로운 정치의식이 급부상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 아시안계는 투표를 통해 우리의 힘과 영향력을 증명했으며, 앞으로도 커뮤니티에 시급한 사안들을 다루기 위해 앞장설것이다.” 캠페인측은 이번 대선과 상원결선의 결과를 발딛고 한인 유권자를 포함한 아시안 태평양계 커뮤니티 내 정치력 신장 활동을 확대하고 2022년 조지아 주지사 선거에서도 활약할 계획이다. 

# # #

보도자료 기사 문의: 
아시안아메리칸 정치력신장위원회 최수진 활동가su@asianamericanadvocacyfund.org
영어 문의: media@asianamericanadvocacyfund.org

영상 자료

다음의 유튜브 채널에서 캠페인측의 TV광고 중 일부를 볼 수 있습니다:

https://www.youtube.com/channel/UCclDEqFmHgHjstzDf0P85hg

아래의 4종 사진을 포함, 총 12개의 사진을 다음의 주소에서 고해상도로 다운로드 할 수 있습니다:

https://www.dropbox.com/sh/d23oyt73gp1vl0r/AAC1h5oOXaQyNoDHaplHvhJLa?dl=0


아시안아메리칸 정치력신장위원회(AAAF-PAC)은 연방선거 독립지출을 통해 아시안아메리칸 권익재단의 목적을 지원합니다. 후보, 타 캠페인, 정당등과 활동을 조율하지 않습니다.

아시안아메리칸권익재단(AAAF)은 연방세법 501(c)(4) 조항에 정의된 풀뿌리 단체로 조지아에서 진보적인 아시안 아메리칸 유권자층을 양성하는 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자세히: https://www.asianamericanadvocacyfund.org

Asian American Advocacy Fund Political Action Committee (AAAF-PAC) supports the mission of the Asian American Advocacy Fund, Inc. by making independent expenditures in Federal races. We do not coordinate with candidates, campaigns, or political parties.

Asian American Advocacy Fund, Inc. (AAAF) is a 501(c)(4) grassroots organization dedicated to building a politically-conscious, engaged, and progressive Asian American base in Georgia. 

To learn more about AAAF, visit https://www.asianamericanadvocacyfund.org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