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s from Yongho Kim 김용호 댓글 스레드 토글 전환 | 키보드 단축키

  • August 11, 2020 11:22 pm 퍼머링크 | 응답  

    몇년 전 로봇 청소기를 샀다. 침대 밑에 먼지가 잔뜩 쌓여있는 걸 발견했는데 청소기로 넓은 침대의 끝까지 잘 닿기가 힘들었다. 귀찮기도 하고 그래서 마침 친구가 추천해준 가성비가 뛰어나다는 청소기를 샀다.

    청소기는 두개의 버튼으로 기본적인 조작이 가능하지만, 스마트폰 앱을 깔면 더 복잡한 작업들이 가능하다. 앱의 기능 중 하나는 청소한 면적의 지도를 그려주는 것이었다.

    회색 선들은 청소기가 이동한 동선이다. 하늘색 굵은 선들은 로봇이 부딛히거나 레이더(?) 같은 것으로 멀리서 인식해서 장애물로 인식한 물건들이다. 가장 외곽 선은 당연히 벽이고, 방 안에 있는 여러 것들은 바닥에 놓여있던 물건들이다. 책상, 의자, 침대 다리, 냉장고 등.

    왼쪽 큰 공간이 침실 겸 거실 역할을 하는 주 공간이고, 오른쪽이 부엌이다. 중앙에는 두개의 공간이 비어있는데, 상단은 화장실이고 하단은 벽장이다. 화장실이 더러운 편인데 청소기가 거기 들어가서 청소하기보다는 화장실 바닥에 깔려있는 먼지를 다른 방으로 옮겨오기만 한다는 느낌을 받아서, 화장실 문을 아예 닫아놓았다. (청소할 구역을 지정할수도 있지만 그냥 닫아놓는게 더 간단하다) 벽장에는 캐리어 가방이나 상자같은게 많이 있어서 청소기가 들어갈수는 없지만 레이다 같은 기능을 이용해서 멀리 있는 벽을 일부 인식한 흔적이 보인다.

    작년 초에 방의 가구들을 대거 재배치하는 작업을 시작했다. 여러가지 기능에 알맞게 방 구조를 최적하하고 싶었다. 스트리밍을 하기 시작했기 때문에 웹캠 뒤로 보이는 공간을 좀 더 관리하고 싶기도 했고, 모니터에 햇빛이 반사되거나 그런 문제도 줄이고 싶었다. 이틀에 걸쳐 가구를 잔뜩 옮기다가 (아파트가 매우 작고 물건이 꽉 차있기 때문에 뭘 옮기려 하면 조금 옮기고 다시 옮길 공간을 만들고 하는 작업이 반복된다) 갑자기 새로운 아이디어가 떠올랐다. 그리고 의구심이 들었다. “이 두 책상이 여기에 들어가려나? 아슬아슬한데?”

    이런 저가형 아파트의 문제 중 하나는 그 누구도 도면을 가지고 있지 않다는 점이다. 아파트 주인도 도면을 안 가지고 있다. 수입이 들어오니까 가지고는 있지만 대대적으로 리모델링을 할 것이 아닌 이상 도면을 가지고 있을 이유가 없고, 너무 오래되서 어디 있는지도 확실하지 않고.. 아마 시청 어느 부서에 몇십년 된 종이 서류가 어딘가에는 쌓여있을 것이다. 그래서 이런 아파트를 렌트로 내놓을 때 매니저들은 대충 눈짐작으로 평수를 홍보한다.

    방의 규격이 어떻게 되는지 확실히 모르니 물건을 또 하루 종일 잔뜩 옮기고 나서 그제야 가구들이 계획한대로 안 들어간다는 걸 깨달을 수도 있었다.

    그래서 로봇 청소기가 만들어준 지도를 꺼내서, 벽 중 한 면을 줄자로 재고, 그 길이만큼 무료 도면 프로그램인 LucidChart 에서 벽을 생성한 다음, 청소기의 지도에 나오는 벽을 프로그램의 벽의 사이즈에 맞추었다. 이렇게 하면 아파트 전체를 비율대로 잰 간단한 도면을 만들 수 있다! 여기다가 계획에 맞춰 가구들을 배치했다.

    이제 이 방이 19 피트 x 26 피트 = 494 평방 피트라는 것을 알 수 있다. 2012년 입주했을 때 월세 $780에 나온 거 치고는 꽤 저렴한데? (현재는 $960. 렌트 콘트롤이 적용되어 인상률이 연 4%로 제한된다)

    지난 일년 동안 점 점 더 복잡한 요리를 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이 부엌에 환기구가 없기 때문에 자꾸만 화재경보기가 울려서 최근에는 이사를 고려하고 있다. 화재경보기 외에 뭔가 부엌에서 요리하다가 공기 속으로 희석된 기름 방울들이 동동 떠다니는 느낌도 나고, 구 컴퓨터 케이스가 끈적끈적한것도 이게 이유가 아닌가 싶기도 하고.. 그래서 여러 아파트들을 알아보고 있는데, 그러다가 내 아파트는 평수가 얼마였더라 하는 궁금증이 생겨서 작년 만들었던 자료를 다시 찾아보았다.

    원래 끼우려던 책상은 가까스로 겨우 들어갔다. 너무 뻑뻑해서 책상을 끼우다가 실수로 에어컨 배출구 플라스틱 핀 하나를 깨먹긴 했지만..

     
  • July 29, 2020 9:52 pm 퍼머링크 | 응답  

    CPU도 $205 에 팔렸다. 구매자가 중국에 거주하는데 사전에 “freight forwarding company”의 주소로 보내도 되냐고 해서 그게 뭔지 검색해보니 미국 국내에서만 판매되는 제품을 대신 받아서 다시 해외로 보내주는 회사인 모양. 가끔 사기 수법에 활용되서 그것때문에 사람들이 꺼리는 것 같은데, 결제와 국내 주소만 확실하면 문제 될 것이 없다는 사람들의 의견도 확고해서 국내 주소 가지고 장난치지만 않으면 딱히 문제될 것은 없다는 답변을 보내주었고, 구매자가 바로 결제했다.

    아마 사기 수법으로 활용할 때는 구매시 이베이측에 제공한 주소를 구매 직후 “어 다른 주소로 보내야 하는데..” 하면서 주소를 바꾸고, 그리고 거기로 보내면 못 받았다며 환불 요청하고, 이베이 입장에서는 원 주소로 안 간게 확실하니까 걸려드는 그런 수법이었겠지 아마?

     
  • July 29, 2020 10:46 am 퍼머링크 | 응답  

    크롬 다크 모드 플러그인을 설치해서 2주째 써보고 있는데, 퀄리티가 미묘하다. 상당히 공을 들인것 같은데, 그래도 여기저기서 문제가 생긴다.

    특히 레이어를 여러개 사용해서 멋을 부린 사이트들이 레이어가 중첩되는 부분이 완전히 안 보이게 되는 치명적인 문제가 있다. 이런 사이트 하나 발견할때마다 하나씩 다크 모드 적용 예외 도메인에 넣는것도 상당히 반복적이고… 애드블락처럼 예외 사이트 추가를 간단하게 클릭몇번으로 되게 해놓으면 모를까, URL 복사 -> 플러그인 설정 화면 들어감 -> 맨 아래로 스크롤 -> 콤마 넣고 복붙 (다행히 그냥 URL 을 복붙하면 지가 알아서 도메인만 들어가도록 조정한다).

    너무 불편해서 조만간 제거하게 될 듯

     
  • July 29, 2020 12:08 am 퍼머링크 | 응답  

    허리가 아파서 저녁 7:45 분 경에 마사지를 3곳 찾아갔는데 셋 다 카운티에서 배포한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이후 6월의 마사지 비즈니스 재개장 프로토콜을 인쇄해서 일부 내용을 볼펜으로 작성해서 붙여놓은채 문이 잠겨있다. 보통 식당 같은곳에서 이런걸 붙여놓는 것은 닫혀있는 것을 의미하는데 (예를 들어 부엌에서 쥐가 발견되어 식당이 폐쇄 조치를 받았을 경우, 뭔가 관련 공지를 붙인채 일정 기간 동안 문을 닫는다) 새롭게 내용이 바뀌어 새로운 공지를 붙이면, 제발 더 이상 해당사항이 없는 이전 공지는 좀 떼었으면 좋겠다. 이 체육관처럼 덕지덕지 붙여놓지 말고..

    이걸 인쇄해서 붙여놓은 것은 영업을 한다는 의미인가? 폐쇄되었다는 의미인가? 이걸 붙여놓은채 보건국 관계자가 방문해서 허가를 받을 때 까지는 임시 휴업이라는 의미인가? 대부분의 비즈니스들은 잡다하게 이것저것이 붙어있는데 (아마 2020년의 여러 단계동안 그때 그때 해당되는 다른 것들을 붙여놓았겠지?) 일부는 이것과 함께 “당분간 폐업합니다” 라는 내용이 적혀있고, 일부는 그런 내용이 없다. 일부는 “입장하기 위해서는 마스크를 꼭 착용하셔야 합니다”라는게 적혀있는 걸 보니 3월 락다운 조치 이후에도 어떻겐가 영업을 계속하거나 아니면 6월 재개장 이후에 영업을 재개한 것 같다.. 구글맵스에 보니 딱히 폐업했다는 내용은 안 적혀있고, 하나는 한달전의 리뷰가 남아있기도 하다.

    아니면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때문에 영업 시간을 줄인건가? 그런데 어디에도 시간을 줄였다는 얘기는 없고, 문에는 기존의 영업시간이 떡하니 적혀있다. 그리고 나는 분명 영업 시간에 찾아갔는데 문이 닫혀있고.

    뭐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겠다.. 내일 낮에 몇 곳에 전화해서 물어봐야 겠다. 아마 전화를 안 받을 가능성이 높고.. 오후 시간에 (만일 열려있다면, 저녁 일찍 닫는 모양이니까) 찾아가보기도 해야겠다. 허리 아프다.. 어떻게 머리와 발을 쭈욱 잡아당겨서 한번 풀어주었으면 좋겠다

    Z270 SLI Plus 가 이베이에서 $130 에 팔렸다. 3년전에 $135에 샀던 부품을 중고로 같은 가격에 되파는게 가능하다니.. 유통 대란 때문에 마더보드 시장이 미쳤군

     
  • July 27, 2020 9:06 pm 퍼머링크 | 응답  

    우왕! 데이터베이스 프로젝트를 선거가 끝난 내년으로 연기하기로 했다. 휴우 큰 짐 하나 덜었구만

    디스커버 카드가 와서 바로 2070을 사고 전화 시스템 청구서를 결제했다.

    오늘도 좀 컨디션이 안 좋았다. 눈알이 아프네. 눈을 감고 발의안 안내 문구를 음성 녹음만으로 초안을 짜는게 가능할까?

    저녁 7시에 잠깐 나갔는데 너무 춥다. 역시 해안사막 기후가 최고시다..

    이렇게 입어도 추움

     
  • July 26, 2020 12:00 am 퍼머링크 | 응답  

    컴퓨터 부품들을 다 사진 찍어서 이베이에 올림. CPU 는 $120 이 아니라 $220 에 팔리고 있었네 우와.. 이제 보니 이베이에서 주기적으로 “이번 달 동안 이베이에서 판매한 제품들은 게제(listing) 수수료가 $0 입니다”라는 프로모션을 하고 있다. 이베이 내부 메세지 탭에 달별로 이런 통지가 있는 것 같은데? 8월에도 하는지 모르니까 그래픽카드도 아직 신품을 사지는 않았지만 7월 마지막 날 예약 리스팅으로 올려놓아두었다가 나중에 새거 산 다음에 사진을 교체해 넣어야겠다.

    새벽 2시에 잔 후 자꾸만 습관적으로 7시경에 깨서 다시 자는게 힘든데 이렇게 계속되면 8월에 상당한 피로가 누적 될수 있다. 아마 7시에 습관적으로 눈이 떠지는 걸 고치는것보다 일찍 자는게 더 쉬울듯. 오늘은 7시에 일어났다가, 밥먹고 12시에 다시 자고 3시경에 깨서 자전거 튜브를 사러 갔다. 튜브에 여러가지 숫자가 적혀있는데 뭐가 뭔지 하나도 몰라서 일단 튜브에 적혀있는 숫자는 다 사진을 찍어서 가져갔다. 이 사진을 보여주면 뭘 사야하는지 알려주지 않을까 하는 느낌으로.. 그런데 이게 오판인게 돈이 좀 나오는 수리도 아니고 그냥 튜브 사는건데 그걸 직원이 안내를 해준다? 미리 제대로 검색해서 알아보고 갈껄. 역시 직원이 조금 알려주기는 했지만 대충대충해서 좀 아리까리 했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내 사이즈 튜브가 없다. 링이 26인데 이 가게에 있는 26 링 자전거는 어린이용 자전거 같아보이는데. 흠.. 내가 지금까지 자주 들렸던 한인이 운영하는 가게는 혹시 원가절감을 위해 중형 프레임에 어린이용 바퀴를 올려 팔았던건가 설마? 일단은 작년에 산 것과 같은 것으로 두개 주문

    오늘은 사람들이 포트랜드 시위자들과 연대 차원에서 전국 각지에서 시위를 한다고 한다. LA에서는 연방 건물 앞에서 시위를 하고 심지어 교도소 건물에 난입하는것까지 성공했다고 함. 어제 시위가 아니라 이걸 갔어야 하나?

     
c
compose new post
j
next post/next comment
k
previous post/previous comment
r
reply
e
edit
o
show/hide comments
t
go to top
l
go to login
h
show/hide help
shift + esc
cancel